如果不是駙馬爺的囂張行為,到處賣關係去關說、去牟利,今天綠營也不會這麼消沈,挺綠的人也不致於這麼痛心。就像綠營的人紛紛要跟阿扁切割關係一樣,現在也是丈人痛下決心跟女婿切斷關係的時候了。那些還在替他說項的長輩們,拜託閉嘴吧!
 
주립희의 「중력(重力)」특히 한국 문제에 있어서는 대만 국내의 전문가들조차 그에게 필적하기 어려우며, 한국 민주 항쟁 역사의 경우 주립희의 영상을 빼놓고 말할 수 없다. 주립희선생님은 2020.6.14~9.27. 타이베이시 난하이로 "228 국가 기념관"에서 "1987 인민각성: 한국 민주화운동 목격 사진전" 하고 있습니다.
 
주립희의 「중력(重力)」특히 한국 문제에 있어서는 대만 국내의 전문가들조차 그에게 필적하기 어려우며, 한국 민주 항쟁 역사의 경우 주립희의 영상을 빼놓고 말할 수 없다. 주립희선생님은 2020.6.14~9.27. 타이베이시 난하이로 "228 국가 기념관"에서 "1987 인민각성: 한국 민주화운동 목격 사진전" 하고 있습니다.
 
轉型正義「以韓國為師」並不可恥。大家可以拋棄對韓國既有的成見與誤解,不論老師們是「哈韓」或「反韓」,請先「知韓」!我從事韓國研究與台韓比較將近半世紀,我都不得不承認,在轉型正義這個領域,韓國比我們強過數十倍。
 
1979년~1987년 레짐 전후의 9년은 한국과 대만 모두「민주의 나무(民主之樹)」가 자라나는 시간이었습니다. 비록 우리 양국의 민주는 아직 젊기에 미성숙할지는 모르겠지만, 더 많이 배우고 발전할 수 있습니다. 민주의 길에서 우리는 후퇴해서는 안 되며......
 
台灣715的解除戒嚴,跟韓國的「六月抗爭」後的「六二九民主化宣言」一模一樣,是人民「由下而上」的街頭抗爭所促成。因為People’s Power的壓力,讓當權者不得不向民意投降,全面接受人民的民主化訴求。
 
正反並陳的歷史敘述,才能讓讀者了解事實真相,而不是一味的盲目哈韓,或一味的逢韓必反。落筆也許主觀或批判性,但是做為史家,必須要有他的觀點與正義感,否則平鋪直敘地寫史,恐怕味如嚼蠟而索然無味。
 
這次的大選,我認為可以算是台灣第一次的「世代革命」,年輕世代用選票跟北京的一國兩制、北京的代理人(紅衛兵式的練肖話)、以及既得利益的上一代,大聲說「不」的展現。

談到「世代革命」,韓國已經有過兩次經驗,第一次是2002年底盧武鉉當選那次,第二次就是「燭光革命」造就了文在寅。「失年輕人者,失天下」,這是多年觀察台韓政情的心得。

可是那個已經被打趴的百年老店,不僅找不出中生代來接班,黨內大老還在爭權奪利,它成為歷史灰燼已經是指日可待了!
Google 搜尋

搜尋WWW 搜尋本網站
站內搜尋
友站連結